그대가 오랫동안 심연을 들여다 볼때,
심연 역시 그대를 들여다 본다

when you look long into an abyss,
the abyss also looks into you


- 프레드릭 니체 Friedrich Nietzsche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어비스는 1989년 작품이다. 어느덧 30년의 세월이 흐른 이 명작은 바다를 배경으로 한 명작을 꼽을 때 반드시 꼭 꼽히는 작품 중에 하나다. 당시 흥행에 실패했고 제임스 카메론이라는 천재 흥행감독의 필모에서 드문 흥행실패작이지만 그 작품성만큼은 인정 받은 작품이다.


다이빙을 하다보면 혹은 가르치다보면 많은 이들이 저 깊은 심연에 대한 공포를 가진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다는 것에 대한 공포. 실제로는 보이지만 끝을 알 수 없는 그 깊음과 텅빈 공간에서 공포를 느낀다. 다이빙을 교육 할 때 역시 우리가 달에 대해서 아는 것 보다 지구의 바다에 대해 여전히 더욱 모른다는 것을 이야기 하는데 어쩌면 어비스는 그런 생각에서 부터 시작한 영화가 아닐까 싶다.


- 점점 더 깊게 내려가고 싶은 욕망이 요새 가장 큰 고민이다. 저 밑 바닥에는 뭐가 있을까?




인간이 아직 닿지 못한 저 깊은 심연 속에 무엇이 있을까, 여전히도 매년 새로운 수중 생명체가 발견되고 하는데 그런 상상에서부터 시작한 영화는 꽤 긴 런닝 타임 동안 물 속에 있다 나온 기분을 느끼게 한다.


대략적인 줄거리는 핵잠수함이 우연히 침몰하게 되고 이를 인양하기 위해 석유시추 회사들의 전문인력과 미특수부대팀이 투입이 되는데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엇이 나타나면서 그리고 특수부대팀과 석유회사팀 간의 갈등. 심해의 정체를 알 수 없는 그 무엇에 대한 것이 잘 버무러져 있다.  


1989년 작이라, 지금보면 촌스런 CG와 특수효과지만 시대를 감안한다면 어떻게 1989년에 저런 특수효과를 냈을까 싶을 정도의 블럭버스터.  다이버들이라면 한번쯤 감상해볼만 하다.  심연, 심해에 대한 그 느낌이 잘 전해져 온다.


태그 클라우드
 ̄ ̄ ̄ ̄ ̄ ̄ ̄
#해양영화 #바다배경영화 #스킨스쿠버다이빙 #스쿠버다이버 #스쿠버다이빙입문 #스킨스쿠버다이빙배우기 #스쿠버다이빙블로그 #스쿠버다이빙자격증 #어비스






블로그 이미지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스킨 스쿠버다이빙의 모든 것, 다이빙 정보와 이론 등을 담은 블로그



[다이브컬쳐] 라이프 오브 파이 : 바다에서 살아 남는 방법

 
 바다가 주는 이미지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에게 즐거운 이미지, 누군가에게는 공포의 이미지. 수 많은 이미지들이 있다.

 다이버스 하이 '다이브컬쳐'에서 소개 할 이번 영화는 '라이프 오브 파이'다.

라이프 오브 싸이 아니다.



 꽤 유명한 이 영화 역시,  바다의 여러 이미지를 안고 있다.




 아직 안 보신 분들을 위해 간략한 줄거리를 소개하자면, 
 
 인도 폰디체리에 살 던, 파이란 소년은 동물원을 운영하는 가족과 함께 살다,  정부의 지원이 끊기자 가족이 모두 이민을 결정하게 됐고, 운영하던 동물원의 동물들을 캐나다에 가서 처분하면 큰 돈이 될 거라 생각하고 동물들도 함께 화물선에 태우고 캐나다로 향한다. 그러다 폭풍을 만나고 배가 좌초되어 작은 구명선에 파이가 탑승해 겨우 목숨을 건지는데, 이 때 동물들 몇마리가 살아남아 타게 되고, 이 중 '리차드 파커'라는 호랑이도 함께 하게 되었다.  호랑이에게 위협 받으며 점점 호랑이와 함께 배에서 지내는 법을 터득하게 되는 파이....

 태평양 한가운데서 집채 만한 고래와 빛을 내는 해파리, 하늘을 나는 물고기, 그리고 미어캣이 사는 신비의 섬 등 그 누구도 보지 않고서는 믿을 수 없는 놀라운 사건들을 겪게 된다.








 이런 대략의 줄거리인데, 망망대해의 거친 바다
 그리고 바다의 아름다움이 함께 공존해 영화에 보여진다.

 물론 엄청난 컴퓨터그래픽 (CG)이지만, 다이버들에게는 익숙하기도 하면서 때론 새삼 바다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는 영상미가 압권이다. 
 




밤에 대왕고래와 빛나는 식물성플랑크톤이 만난다면....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에서 바다는 다양한 얼굴을 가졌다.
 정말 무시무시한 파도와 수 많은 위협을 인간에게 가하지만, 잔잔하고 평온 할 때는 이보다 더 평온 할 수 없는 평화로움을 준다. 그리고 바다는 약육강식 그 자체다. 하지만 생명의 어머니다. 


 다이버들이라면 바다의 양면성을 분명히 느낄 것이다.
 즐거움과 경외의 대상이며 때론 두려움의 대상이기도 하다. 

 
 아직 스쿠버다이빙을 즐기지 않은 예비다이버들이라면 라이프 오브 파이를 꼭 보자,




 개인적으로 누군가에게 " 어떻게 스쿠버다이빙에 빠지게 되었어요? " 라는 질문을 받을 때 마다,

 야간 다이빙 (나이트 다이빙)에 아름다움에 대해서 이야기 하곤 한다. 사진으로 찍을 수 없는 밤바다만의 그 분위기와 매력.  

 언제나 바다에 있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움직임 하나하나에 반응해 반짝반짝 빛을 낸다.  그렇게 바닷속에서 별을 보고 나오면 어두운 밤 하늘을 수 놓는 은하수들. 바다 위에서 상쾌한 공기와 함께.  수면에 누워서 하늘을 보고 있자면 우주 속에서 나왔더니 또 하나의 우주가 펼쳐져 있는 그 느낌.

 다이버만이 느낄 수 있는 최고의 장면이 아닐까.

 이 영화는 그런면에서 나이트 다이빙을 비다이버에게 설명하기에 최고의 영화다.



 대양의 세계에 펼쳐지는 수 많은 생명체들의 움직임

 밤바다를 수 놓는 빛나는 식물성 플랑크톤. 

 그리고 당신이 운이 좋다면, 
 세상에서 가장 거대한 생명체 대왕고래를 마주칠지도 모른다.




 자연은 우리에게 언제나 큰 교훈을 준다. 
 경외심을 가지고 겸손한 마음으로 바다를 대한다면 바다는 우리에게 큰 즐거움과 행복을 안겨준다.


 이 영화는 실제로 아름다운 볼거리 그 이상으로, 많은 것들을 생각할 거리를 준다. 한편의 훌륭한 영화 속에 아름답게 묘사된 바다는 어찌보면 부록일지도...
 굳이, 다이버로서 이 영화를 다이브컬쳐에 소개하는 것도 그와 같다.

 
 바다는 그 자체로 우리에게 함께 지내야 할 '리차드파커' 같은 존재이며, 양면성 가득한 우리의 모습이지 않을까. 진한 여운을 남긴 영화처럼 바다를 통해 진한 인생의 풍미를 더하길!
 


블로그 이미지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스킨 스쿠버다이빙의 모든 것, 다이빙 정보와 이론 등을 담은 블로그




[다이브 컬쳐] 스쿠버다이버들을 위한 영화, In To the blue (블루스톰) 




 스킨 스쿠버 다이버들이라면 너무나 반가워 할 영화가 있다.
 이미 개봉 된지도 한참 되었고, 주연 배우도 이 세상에 없지만 그 어떤 영화 보다 다이버들을 설레게 만들었던 영화.

 In to the blue 인 투더 블루를 소개한다. 한국제목은 Blue Storm 블루스톰으로 바뀌어 개봉되었다.  이 영화는 액션스타 폴 워커, 그리고 남자들의 꿈과 희망인 제시카 알바 주연의 영화로 한국식 표현을 빌리자면 해양액션블럭버스터 무비다! ㅋㅋㅋ

 폴 워커 본인이 이미 스쿠버 다이빙 강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지라, 어지간히 멋진 수중 씬을 기대했는데 명불허전이었고, 기대도 별로 안했던 제시카 알바의 프리다이빙 마저 너무 황홀하고 배경이 되는 바하마 제도의 투명한 바다까지 환상적! 영화 자체는 별로 흥행도 안되었고 좋은 평도 못받았지만 개인적으로는 너무 재밌게 봤다.




대 놓고 스쿠버 다이빙 영화 








 줄거리를 살펴보면,

 바하마 제도에서 허리케인 시즌은 '파괴'와 '발견'이라는 양면성을 가진다. 
 섬사람들 대부분은 폭풍과 폭우를 두려워하지만, 
 바닷속에 묻힌 보물을 찾아 다니는 트래저 헌터들에게 허리케인은 축복이나 마찬가지다. 

 허리케인이 몰고 온 강력한 파도가 바다 밑을 완전히 뒤집어 놓아 오랜 시간 모래 속에 묻혀있던 보물선들의 모습을 드러나게 해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자레드 콜(폴 워커)은 바하마 뉴 프로비던스 지역의 터키 빛 맑은 바닷속에서 보물을 찾아 부자가 되는 꿈을 꾸며, 물이 새는 보트에 의지해 수년째 보물 찾기를 계속하고 있다. 그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은 해변의 리조트에서 상어 조련사로 일하는 사만다 "샘" 니콜슨(제시카 알바). 낡고 초라한 트레일러에서 함께 살고 있는 그녀는 자레드의 든든한 조력자이기도 하다.

 가난하지만 행복한 이 커플의 삶은 자레드의 친구이자 성공한 변호사 브라이스 던(스콧 칸)이 여자 친구 아만다 콜린스(애쉴리 스콧)와 함께 두 사람을 방문하면서 완전히 바뀐다. 브라이스가 고액의 변호사 수임료 대신 받은 아름다운 맨션과 사치스러운 보트를 마련하고 있었던 것. 이를 기반으로 자레드는 보물선 탐사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그러던 어느 날 큰 폭풍이 지나간 후, 자레드는 오래 전 난파된 해적선 '제퍼호'의 흔적을 보여주는 나이프를 찾아낸다. 동시에 해적선이 파묻힌 곳으로 예상되는 지점에서 엄청난 양의 마약을 싣고 추락한 비행기도 발견한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 경찰은 물론 일대의 모든 마약조직들이 몰려들어, 해적선 탐사는커녕 근처의 바닷속을 잠수하는 것조차 허가를 받지 못할 상황이 닥치게 된다. 일단 마약을 숨기고 빠른 시간 안에 '제퍼호'를 찾기로 결심한 자레드 일행은, 남들의 눈에 띄지 않도록 잠수하며 보물선을 찾아 헤맨다. 그러나 마약의 유혹에 넘어간 브라이스와 아만다는 샘과 자레드 몰래 마약을 빼돌려 한몫 챙기려 하고, 그로 인해 거대 마약조직의 위협에 직면한다.

 샘을 인질로 삼은 마약조직은 자레드에게 12시간 안에 모든 마약을 찾아오도록 지시하고, 부패한 경찰은 자레드를 더욱 곤경으로 몰아넣는다. 이에 자레드 일행은 상어떼가 들끓는 칠흑 같은 바닷속에서 목숨을 건 게임을 시작하는데...
  

 이상이 간단한 줄거리
 스토리보다는 사실 볼거리 그 자체가 더 훌륭한 영화이긴 하고, 무엇보다도 수중 씬과 더불어 알바의 멋진 몸매를 맘껏 감상할 수 있는 영화인데, 스쿠버 다이버라면 한번 꿈꿔볼만한 바다, 그리고 그 바다에서 펼쳐지는 액션들이 꽤 볼만하다.


 이 영화는 알바의 파괴력만으로도 이미 가치가 있다.









알바의 파괴력


알바의 3종세트







경 배 하 라 




 적극추천해본다!


 



블로그 이미지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스킨 스쿠버다이빙의 모든 것, 다이빙 정보와 이론 등을 담은 블로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