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병'에 해당되는 글 1건



[스쿠버칼럼] 일사병과 열사병


여름이면 매년 뉴스에서 보게 되는 것이 있다.  햇빛 아래서 장시간 일을 하던 사람이나 노약자 등이 갑자기 쓰러졌다는 뉴스다.  너무 더워서 생기는 일인데, 이를 열손상이라고 부른다.  열손상은 주로 노인층, 어린아이나 비만한 사람과 뙤약볕에서 장시간 일하거나 차안에 갇혀 있는 어린아이에서 주로 발생하지만 과격한 운동하다가 발생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런 열손상으로는 대표적으로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으로 구분할 수 있다. 지금부터 그 차이와 예방법 그리고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자.




■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 차이



-열경련

가장 경미한 열손상으로 더운 환경에서 땀 소실이 많아 전해질 평형에 깨어지게 되면서 근육에 경련이 발생한다. 통증이 동반되기도 하는데 더위에 장시간 마라톤을 하거나 조깅을 하는 경우에 흔히 발생한다. 해결방법은 수분과 염분을 알맞게 섭취한 후 그늘에서 쉬면 된다. 


-일사병

더위손상 중에서 가장 흔하며, 심한 수분 소실에 의해 체액이 부족해진 경우에 발생한다. 몸에 필요한 수분이 빠져나갔으니 몸이 약해져 전신쇠약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오심이나 두통을 수반하는 현기증이 발생하며, 맥박이 빨라진다.  피부가 땀으로 인해 축축하고 차가운 증상을 보이는데, 일사병으로 의심 될 경우에도 시원한 곳에서 이온음료나 물을 마시고 쉬면 대부분의 경우에는 증상이 호전된다. 만약에 의식이 나빠지거나, 체온이 점차 상승하거나, 증상이 신속히 호전되지 않으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열사병

가장 치명적인, 무서운 질병이다. 가장 심한 열손상이라 할 수 있는 열사병은 40℃이상의 고열과 의식소실이 특징이며, 우리 몸이 조절할 수 있는 방어기전보다 더욱 많은 열을 받을 때에 발생한다.   인체가 감당할 수 있는 한계를 벗어났으므로 열경련이나 일사병과는 달리 사망률이 매우 높은 편이기 때문에 환자 발생시에는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여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열사병은 격렬한 육체적 활동이 있으면서, 밀폐되고 환기가 충분하지 않는 환경에서 주로 발생한다.  통풍장치나 공기조절장치가 충분히 가동되지 않은 밀폐된 건물에서 거주하는 노인이나, 문이 잠긴 차량 안에 갇힌 어린 아이들의 경우에는 운동을 하지 않은 경우에도 열사병에 의해 사망할 수 있으며,  땀분비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땀이 나지 않거나, 극히 소량의 땀이 나기 때문에 증상으로는 피부가 뜨겁고 건조하며, 붉은 색으로 변하는 것이 특징이다.


■ 열손상의 응급처치와 예방

열손상이 발생하면 서늘하고 그늘진 곳으로 옮겨 쉬어야 한다.  의식이 있으면 충분한 양의 전해질 음료나 물을 먹도록 조치하고, 의복을 벗겨 통풍이 잘 되게 한 다음 선풍기나 냉방기를 가동시켜 쉬게 한다. 의식이 나빠지거나 체온이 더욱 상승하면 즉시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가장 좋은 것은 더위를 먹지 않게 예방하는 것으로, 과격한 운동, 한낮에 운동하거나 농사일을 하는 경우는 피하고, 조금이라도 기온이 떨어지는 아침저녁 시간을 활용해야겠다.



■ 다이버와 열손상

한국의 여름철, 무더운 동남아 등지에서 장시간 강한 햇볕을 쬐거나 고온의 영향으로 간혹 다이버들 또한 이런 열손상을 겪게 되는데 항상 수면 휴식 시간 등에 틈틈히 물을 충분히 마셔 수분을 보충하고 목이 마르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적절한 수분을 섭취 해야 한다. 또한 강한 햇빛을 피하도록 하고, 추위를 피하기 위해 썬탠 등을 할 때도 수건이나 다른 통풍이 되는 옷으로 신체를 보호 해야 한다. 


무더운 날씨를 피해 시원한 물 속으로 피신한다는 다이버들의 인식이 다이버와 열손상이 관련이 없다고 생각하기 쉬우나 누구보다 뜨거운 태양에 노출 되기 쉬운 다이버들이야 말로 항상 열손상을 주의 해야 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스킨 스쿠버다이빙의 모든 것, 다이빙 정보와 이론 등을 담은 블로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