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버'에 해당되는 글 1건

차가운 바닷 속에 아내가 있다.


 쓰나미의 비극

 2011년 3월 11일. 대지진과 함께 거대한 쓰나미가 일본을 덮쳤다. 




 해안가에서 100m 떨어진 미야기현 시치주시치(七十七)은행 오나가와 지점에서 시간제 직원으로 일하고 있던 '다카마쓰 유코' 

 오나가와를 덮친 쓰나미의 높이는 20m.  동료 12명과 높이 13m의 지점 옥상으로 피했지만 1명만 살아남았다.  하루 지나 확인한 '유코'의 남편 휴대전화 메일에는 유코의 메시지가 남겨 있었다.

 “괜찮아요? (집에) 돌아가고 싶어. (쓰나미 도착 직전인 11일 오후 3시21분)”


 사고 며칠 후 유코의 휴대전화가 쓰레기더미에서 발견됐다.
 통신 상태가 좋지 않았던 탓인지 남편에게 도착하지 않은 마지막 메시지가 남아 있었다. 


 " 쓰나미가 엄청나요. "



"얼마나 무서웠을까."
 남편은 가슴이 찢어지는 듯했다. 

 항공자위대를 정년퇴직,  오나가와에서 ‘버스 운전기사’로 제2의 인생을 재출발하려 하는 남편을 누구보다 격려하고 기뻐하던 아내였다.  그는 아내의 마지막 은행 유니폼 모습이 떠오를까 봐 은행 창구도 멀리했다. 사망신고서도  “모든 게 끝난 것처럼 되는 것 같아” 제출을 보류했다.  대신 미야기현 해상보안청에 부탁해  아내의 동료의 시체가 발견된 곳을 중심으로 바닷속을 세 차례나 수색했다. 하지만 별다른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다.

아내가 차가운 바닷 속에 있다.




아내를 위해 잠수사가 된 남자


“이제는 내 스스로 찾아야겠다.”

 남편의 머릿속에는 한 가지 생각밖에 없었다. “내 손으로 아내를 집에 데리고 돌아간다.”

 남편은 스쿠버다이빙 샵을 운영하는 지인의 지도를 받아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취득했다.  그러나 쓰나미 잔해 제거나 수색 등을 하기 위해서는 별도로 국가가 공인한 잠수사 국가자격증이 필요한 것을 알고는 자격증 공부를 시작했다. 매일 밤 저녁식사가 끝나면 책상에 앉아 350쪽에 달하는 문제집과 참고서를 달달 외우다시피 했다. 그리고 드디어 잠수사 국가자격증을 따냈다.





 " 기술도 익히고 할 겸 여름을 기다리는 게 어떠냐 "는 주변의 만류에  "하루라도 빨리 아내를 찾아야겠다"며 서둘렀다.  


 남편은 검은 잠수복에 15㎏에 달하는 공기통을 메고 미야기(宮城)현 오나가와(女川) 차디찬 겨울 바다에 뛰어들었다. 



















 “차가운 바다 밑바닥에 가라앉은 채로 있는 건 너무 불쌍하다. 나에게 메일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으니 내 손으로 아내를 찾아 반드시 집으로 데려갈 것” 이라고 얘기하는 그 남편의 이름은 다카마쓰 야스오(高松康雄) 

 이 감동적인 스토리는 전세계로 퍼져나갔고 영국의 음악가는 이를 헌정하는 음악을 만들고, 많은 스쿠버다이버들이 그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사람의 마음은 강하다.
사랑은 기적을 만든다. 꼭 다카마쓰씨가 기적을 보여주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스킨 스쿠버다이빙의 모든 것, 다이빙 정보와 이론 등을 담은 블로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