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스킨 스쿠버 다이빙의 모든 것 Diver's High

[다이브컬쳐] 라이프 오브 파이 : 바다에서 살아 남는 방법 본문

스쿠버 칼럼 연재/DIVE CULTURE

[다이브컬쳐] 라이프 오브 파이 : 바다에서 살아 남는 방법

다이버스하이 SUPERCOOL. 2014.12.16 09:35



[다이브컬쳐] 라이프 오브 파이 : 바다에서 살아 남는 방법

 
 바다가 주는 이미지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에게 즐거운 이미지, 누군가에게는 공포의 이미지. 수 많은 이미지들이 있다.

 다이버스 하이 '다이브컬쳐'에서 소개 할 이번 영화는 '라이프 오브 파이'다.

라이프 오브 싸이 아니다.



 꽤 유명한 이 영화 역시,  바다의 여러 이미지를 안고 있다.




 아직 안 보신 분들을 위해 간략한 줄거리를 소개하자면, 
 
 인도 폰디체리에 살 던, 파이란 소년은 동물원을 운영하는 가족과 함께 살다,  정부의 지원이 끊기자 가족이 모두 이민을 결정하게 됐고, 운영하던 동물원의 동물들을 캐나다에 가서 처분하면 큰 돈이 될 거라 생각하고 동물들도 함께 화물선에 태우고 캐나다로 향한다. 그러다 폭풍을 만나고 배가 좌초되어 작은 구명선에 파이가 탑승해 겨우 목숨을 건지는데, 이 때 동물들 몇마리가 살아남아 타게 되고, 이 중 '리차드 파커'라는 호랑이도 함께 하게 되었다.  호랑이에게 위협 받으며 점점 호랑이와 함께 배에서 지내는 법을 터득하게 되는 파이....

 태평양 한가운데서 집채 만한 고래와 빛을 내는 해파리, 하늘을 나는 물고기, 그리고 미어캣이 사는 신비의 섬 등 그 누구도 보지 않고서는 믿을 수 없는 놀라운 사건들을 겪게 된다.








 이런 대략의 줄거리인데, 망망대해의 거친 바다
 그리고 바다의 아름다움이 함께 공존해 영화에 보여진다.

 물론 엄청난 컴퓨터그래픽 (CG)이지만, 다이버들에게는 익숙하기도 하면서 때론 새삼 바다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는 영상미가 압권이다. 
 




밤에 대왕고래와 빛나는 식물성플랑크톤이 만난다면....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에서 바다는 다양한 얼굴을 가졌다.
 정말 무시무시한 파도와 수 많은 위협을 인간에게 가하지만, 잔잔하고 평온 할 때는 이보다 더 평온 할 수 없는 평화로움을 준다. 그리고 바다는 약육강식 그 자체다. 하지만 생명의 어머니다. 


 다이버들이라면 바다의 양면성을 분명히 느낄 것이다.
 즐거움과 경외의 대상이며 때론 두려움의 대상이기도 하다. 

 
 아직 스쿠버다이빙을 즐기지 않은 예비다이버들이라면 라이프 오브 파이를 꼭 보자,




 개인적으로 누군가에게 " 어떻게 스쿠버다이빙에 빠지게 되었어요? " 라는 질문을 받을 때 마다,

 야간 다이빙 (나이트 다이빙)에 아름다움에 대해서 이야기 하곤 한다. 사진으로 찍을 수 없는 밤바다만의 그 분위기와 매력.  

 언제나 바다에 있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움직임 하나하나에 반응해 반짝반짝 빛을 낸다.  그렇게 바닷속에서 별을 보고 나오면 어두운 밤 하늘을 수 놓는 은하수들. 바다 위에서 상쾌한 공기와 함께.  수면에 누워서 하늘을 보고 있자면 우주 속에서 나왔더니 또 하나의 우주가 펼쳐져 있는 그 느낌.

 다이버만이 느낄 수 있는 최고의 장면이 아닐까.

 이 영화는 그런면에서 나이트 다이빙을 비다이버에게 설명하기에 최고의 영화다.



 대양의 세계에 펼쳐지는 수 많은 생명체들의 움직임

 밤바다를 수 놓는 빛나는 식물성 플랑크톤. 

 그리고 당신이 운이 좋다면, 
 세상에서 가장 거대한 생명체 대왕고래를 마주칠지도 모른다.




 자연은 우리에게 언제나 큰 교훈을 준다. 
 경외심을 가지고 겸손한 마음으로 바다를 대한다면 바다는 우리에게 큰 즐거움과 행복을 안겨준다.


 이 영화는 실제로 아름다운 볼거리 그 이상으로, 많은 것들을 생각할 거리를 준다. 한편의 훌륭한 영화 속에 아름답게 묘사된 바다는 어찌보면 부록일지도...
 굳이, 다이버로서 이 영화를 다이브컬쳐에 소개하는 것도 그와 같다.

 
 바다는 그 자체로 우리에게 함께 지내야 할 '리차드파커' 같은 존재이며, 양면성 가득한 우리의 모습이지 않을까. 진한 여운을 남긴 영화처럼 바다를 통해 진한 인생의 풍미를 더하길!
 


2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Next